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에서 나오던 허공에서 손으로 움직이면서 컴퓨터 영상을 조종하고 컴퓨터 작업을 하던 일이, 드디어 현실에서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2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TED 2013'이라는 지식 컨퍼런스에서는 투명한 3D 컴퓨터 기술이 적용되어 투명한 모니터 안의 파일을 직접 손으로 만질 수 있고 조작할 수 있는 제품이 등장해 관객들의 많은 호응을 받았습니다.

이 기술은 입소문을 타고, 영국 BBC방송에서도 소개가 되더니, 어제 한국 뉴스를 통해서도 소개되었는데요,

놀라운 점은 이 기술을 선보인 사람이 바로, MIT에 다니고 있는 한국인 학생 '이진하(26)'씨라는 점입니다.

지금부터 이 놀라운 기술, 투명 3D 컴퓨터에 대한 소식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하실 분은 아래 버튼 클릭 해주세요.

 


스페이스 탑, 미래를 설계하다...

그가 마이크로소프트사와 협력해서 개발한 이 제품의 이름은 '스페이스 탑(Space Top)'으로,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와 동일한 방법으로 컴퓨터를 제어하지는 않지만, 일단은 3D 모니터와 손으로 조작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시도해 성공한 첫사례라는 점에서 학계에서는 비상한 과심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스페이스탑의 외관은 30도정도로 기울어진 투명한 모니터와, 모니터 뒷부분 밑에 위치한 키보드로, 비교적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작동 원리는, 투명 모니터에는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어 카메라가 이용자의 몸짓과 눈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동시에 양쪽 손의 각손가락 10개의 위치정보를 모두 센싱하여 이 정보를 컴퓨터의 제어장치와 연결시켜주어 가상현실에서의 컴퓨터 사용이 가능하게 했습니다.

이진하가 만든 스페이스탑이라는 제품의 성능과 기능은, 전세계에서 처음 시도에 성공한 사례라고 하기에는 실로 대단한데요,

마치 책장을 넘기듯 모니터 안의 서류를 넘겨보고 집어들기도 하고, 건축 3D 모델링을 하기도 하고, 파일의 내용을 첨삭하기도 하는 등, 오히려 마우스로 움직이는 컴퓨터의 움직임보다도 작업 속도와 정밀도에 있어서는 더욱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3D 입체 컴퓨터의 시작, 그 파급효과는?

이진하씨의 스페이스탑으로 이제부터 시작될 전세계의 3D 컴퓨터의 세계는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까요?

이씨에 따르면, 이 기술이 미래의 컴퓨터 활용을 좀 더 자연스럽게 바꿀 것이다라며 이 투명3D 컴퓨터의 상용화 시점을 10년 내로 점치고 있습니다.

이어서,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를 기억하는 공간 기억 능력은 매우 인간적인 기술로, 이를 디지털 세계에 적용한다면 컴퓨터를 좀 더 손쉽게 다룰 수 있는 환경이 올것이다"라며 미래의 컴퓨터 환경이 지금과는 많이 다를 것을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이씨는 디지털세계와 현실 세계를 융합하는 것이 최종목표라며, 디지털콘텐츠를 사람들의 3차원 공간에서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최종 자신의 꿈이라고 각오를 다지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 스페이스탑을 개발한 이지하씨는 현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선임연구원으로 일하면서 MIT 미디어랩 박사과정에 재학중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 3D컴퓨터 기술은 MS의 인턴 직원으로 재직할 당시 개발했던 작품으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불과 20년전만해도 컴퓨터가 우리나라에서 활성화되지는 않았었고, 10년전만해도 스마트폰이라는 개념이 나오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을 못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10년후에는 3차원으로 조작가능한 컴퓨터가 나온다고 합니다.

정말 기술의 발전이란, 사람의 상상할 수 있는 그 이상의 영역을 실현시키기도 한다는 점에서, 이제는 인간의 상상력을 오히려 기술이 자극하는 시기가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10년 뒤에는 이 블로그 포스팅도 이렇게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이 아닌, 3D 컴퓨터로 하고 있을 생각을 하니, 괜히 설레이고 기대가 되는군요.

정말 대단한 과학의 세계입니다.

 

홍보배너링크

→ 아래는 BBC에서 소개하고 있는 이지하씨가 개발한 '스페이스 탑' 관련 영상입니다.

블로그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RSS → 를 구독해주세요.
Posted by cwk10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