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가 이제는 제주도에까지 퍼질 수도 있다는 소식입니다. 메르스 141번 환자가 지난 5일 부인과 아들 및 일행 8명과 함께 제주도 신라호텔을 방문했기 때문입니다.


메르스 제주도는 그동안 청정지역으로 알려졌지만, 이제는 제주도 역시 메르스에서 안심할 수 없는 지역이 된 듯 싶습니다.


지난 13일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은 141번 환자는 9일부터 발열증상을 보였고, 그전인 8일에 제주도 여행에서 복귀했었으며, 여행 중 몸이 피곤하여 자주 혼자서 쉬는 시간이 많았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어, 더욱더 제주도에서 접촉된 사람들의 감염여부에 관심이 쏠려있는 상황입니다.


3박4일 동안의 일정에서 신라호텔 뿐만아니라 여러군데를 돌아다니기도 했는데요,


이 환자의 이동경로는 아래와 같습니다.


-> 5일 제주공항 도착.

-> 오후 5시 신라호텔 도착. 신라호텔 앞 고깃집에서 식사.

-> 6일 아침 호텔 뷔페 이용. 점심 호텔 수영장 이용 및 식사. 저녁 제주 해안도로 횟집 식사

-> 7일 오전 호텔 뷔페 이용, 코코몽에코파크 방문, 조천읍 승마장 이용

-> 8일 오전 호텔 뷔페 이용, 제주공항 이동.


<출처 : 서울신문>

 


보건당국은 현재 신라호텔 cctv를 토대로 이 환자와의 밀접접촉자 34명을 파악후, 이들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고 합니다.


이와 더불어, 이 환자의 이동경로를 알리고 이 환자와 동일한 동선을 방문했던 도민 또는 관광객들의 보건소 신고를 독려하기도 하는 등 역학조사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제주도 까지 메르스에 감염된다면, 이제 우리나라는 전남 지역 빼고는 거의 모든 지역이 메르스 감염지역이 되는 것입니다.


과연 우리나라가 앞으로 메르스로부터 완전히 벗어날 수 있을까요?


애초에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시점에서 박멸했다면, 메르스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었을 테지만, 이렇게 지역감염이 현실화 된 시점에서는, 이제 우리는 어쩌면 평생을 메르스와 함께 해야하는 운명인지도 모릅니다.


필자인 저도 6월 27일 제주도 가족 여행을 계획 중이었는데.... 어제까지만 해도 조금만 더 상황을 보고 취소하자던 마음이었지만... 오늘 제주도 메르스 소식을 듣고 바로 항공편과 숙소를 취소해버렸습니다.


우리의 탈출구는 있기나 할까요? 두렵습니다.

 

 


블로그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RSS → 를 구독해주세요.
Posted by cwk10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유란 본인이 어느 누구의 속박을 받지않고 누릴수 있는 행동이지만 타인에게 어떠한 피해를 주지 않아야만 누릴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메리스와 관련되어 자가격리 지시를 받았다면 본인 스스로 이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되는데 141번 환자는 이를 어기고, 또 제주에 도착해서 열이 오르고 피로를 느꼈다면 확실히 메리스가 확실하다는 느낌도 들었스리라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붉하고 여러사람과 접촉을 했다면 생각자체가 잘못된 사람이라고 생각 됩니다. 이런 사람은 자유를 누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기에 감방의 독방에 쳐 넣어 평생을 썩도록 해야 될것 같은데 국회는 이러한 법은 만들지 않고 무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답답하기만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