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제제 가사 논란, 선정성인가 과도한 문학적 해석인가.

 

아이유의 새앨범 수록곡 아이유 제제 가사 논란이 화제입니다.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속 주인공인 5살 제제에게 선정적인 가사와 표지를 붙였다는 것이 출판사 측의 주장인데요,

 

이에 대해 아이유측에서는 어떠한 대응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지만, 네티즌들 및 각종 문화평론가들 사이에서 이에 대한 갑론을박이 한창입니다.

 

특히 선정성에 문제가 있다라는 측의 의견을 들어보면, 제제의 가사에는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잎사귀에 입을 맞춰 장난치며 못써 나무를 아프게 하면 못써’,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 해도 어딘가는 더러워 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 등의 내용이 담겨있고, 상처받은 5살 아이에 대해 더럽다는 표현은 너무 심한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그리고 앨범 자킷 표지 속 제제의 모습 역시 논란의 여지가 있는데요

 

망사스타킹을 입고 누워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5살 아이 제제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를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선정적일 수도 있다는 평가가 있는 듯 합니다.

 

제제에 대한 논란을 제기한 출판사 측에서는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자, “이렇게 크게 논란이 될 줄 몰랐다. 글을 올린 것도 아이유나 로엔 측을 공격하기 위해 한 것이 아니다. 독자들을 위한 공간이고 독자들에게 포커스를 맞춰 해명 글을 올린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페이스북 글 게재 후 아이유 측에서 연락온 것은 없다. 회사 내부에서도 더이상 논란이 커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추가 대응이나 입장도 없고 여기서 마무리 됐으면 한다”고 말하며 이번 사건이 더 커지지 않기를 바라는 의견을 보였습니다.

 

아마 이번 논란은 출판사가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올린 독자들을 위한 해명글을 독자들 또는 네티즌들이 인터넷 상에서 옮겨 퍼뜨려서 더욱더 화제가 된게 아닌가 싶은데요,

 

 

한편, 출판사의 입장표명에 대해, 문학평론가 허지웅은 5일 자신의 SNS에 "출판사가 문학의 해석에 있어 엄정한 가이드를 제시하는 것은 옳지 않다, 모든 문학은 해석하는 자의 자유와 역량 위에서 시시각각 새롭게 발견되는 것이다. 제제는 출판사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라는 글을 올리며, 출판사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서기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보아도, 가사가 그다지 전혀 문제가 되어 보이지는 않던데....

 

물론 문학창작자의 집필 의도와 전혀 빗나간 해석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고 기정사실화 되어 버린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노래의 가사를 곧이곧대로 믿고 제제에 대한 편견을 가져버릴 만큼, 우리나라 국민성이나 교육수준이 낮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그 문제시되는 가사와 표지그림 역시, 일반적인 소비자 및 애독자의 입장에서 전혀 문제시 되어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블로그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RSS → 를 구독해주세요.
Posted by cwk10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